총 게시물 80건, 최근 0 건
   
잊지 않게 하려면
글쓴이 : 담임목사 날짜 : 2013-09-21 (토) 23:58 조회 : 899


지난 주간 조국에서는 추석을 맞아 전 국민의 대이동이 있었습니다. “늘 한가위만 같아라”는 말처럼 풍성한 추수의 기쁨을 온 가족이 함께 나누는 명절이었음은 분명합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이민자로 살아가면서 이처럼 좋은 민족의 전통을 잊고 사는 것에 점점 익숙해지는 것 같습니다. 아이들에게 매번 가르쳐주곤 하지만 제대로 기억할리 만무합니다. 저도 어릴 적 온 가족이 옹기종기 모여 앉아 송편을 빚고, 뒷산에서 솔잎을 따다 찜통에 넣고 기다리던 추억이 차츰 희미해져가기 때문입니다.

아마도 그래서 하나님께서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매년 절기를 지키라고 하셨지 싶습니다. 베풀어주신 은혜를 잊지 말라고 말입니다. 대표적인 절기가 유월절(Passover)이었지요. 출애굽 당시 애굽의 모든 초태생을 죽이셨지만, 문설주에 피를 바른 이스라엘 백성들의 장자는 죽음을 면하게 하셨던 것을 기억하며 감사하는 절기입니다. 급하게 애굽을 탈출했기 때문에 누룩 없는 빵을 먹었다 해서 무교절이라 부르기도 합니다. 다른 절기로는 초막절 또는 장막절이 있는데, 광야에서 베풀어주신 은혜를 기억하며 일종의 추수감사절로 지켰던 절기입니다. 백성들은 칠일동안 초막을 지어 거주하며 광야의 교훈을 잊지 않으려고 했던 것이지요. 비록 짧은 기간이지만, 자녀들은 조상들이 광야에서 겪었던 일들을 체험하며 하나님 경외하는 법을 배웠던 것입니다. 

저는 어릴 적부터 배낭을 메고 여행을 많이 다녔습니다. 배낭의 짐을 줄이기 위해 최소한으로 살아가는 법도 배웠습니다. 산에서 주운 나뭇가지로 젓가락을 만들어 밥을 먹어도 행복하기만 했었습니다. 텐트를 치고 정리하는 것은 식은 죽 먹기였습니다. 그런데 이제는 점점 편한 것만 찾게 되더군요. 몸은 편해졌지만, 그 때처럼 소중한 추억을 자녀들에게 만들어줄 기회는 놓친 것 같습니다.

맘 같아서는 우리 교회도 들로 나가 텐트를 치고, 불을 피워 밥도 해먹으며 광야를 맛보는 기회가 매년 있으면 좋겠다 싶기는 합니다. 너무도 풍족한 삶에 익숙해져, 작은 것에 감사하던 아름다운 유산을 잃어버리지 않도록 말입니다. 그렇다고 벌써부터 텐트 칠 걱정을 하실 필요는 없습니다. 그러나 우리의 감사가 자손들에게 이어지도록 아름다운 믿음의 전통을 만들어가는 일은 잊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총 게시물 80건, 최근 0 건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아래의 글에 모두 동의하는 것은 아니다. 그럼에도 교회가 성장하면서 당면한 여러 실제적인 문제들을 잘 설명해 주고 있기에, 교인들과 함께 나누고 싶어서 글…
담임목사 12-02 913
Here are seven tensions you can expect in fast growth:Miscommunication. There is too much activity to keep everyone informed about everything. That bo…
담임목사 12-02 809
어느 분이 헌금봉투에 적힌 헌금 목록을 보시고, 질문을 하셨다는군요.헌금을 보고서 그 사람의 믿음을 알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그 사람의 믿음은 반드시 헌금…
담임목사 11-16 1867
지난 주간에 우리 교회에서 열렸던 연합감리교회 ‘평신도 선교사역자 학교’ 한국어 과정이 은혜 중에 끝났습니다. 3년 이상 후원을 받아 나가는 선교사와 달리…
담임목사 12-15 1091
지난 화요일, 연합감리교회 세계선교부(General Board of Global Ministry)가 주관하는 #GivingTuesday 온라인 캠페인이 처음 있었습니다. GBGM이 지원하는 선교…
담임목사 12-08 833
오늘 친교 후에 교인총회가 있습니다. 한해를 돌아보고, 더불어 2014년도 임원 및 예산을 인준하는 회의입니다. 다음 주일 오후에 있을 구역회(Charge Conferenc…
담임목사 11-03 1330
 졸업한지도 이십년이 지났습니다만, 신학교에 입학해서 처음 경험한 것들이 무척 생소했습니다. 그중에서도 제일 낯선 것이 사전에도 없는 퇴수회(退修會)…
담임목사 10-27 1222
처음 들어보는 분들이 많을 것입니다. 교회 내의 여러 사역들을 소개함과 동시에 온 교회가 각자의 사역들을 알맞게 선택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려는 것입니다…
담임목사 10-06 1131
“교회 재정관리”   최근 연합감리교회 제자국(GBOD)이 ‘목회자’들을 위한 글을 청탁하였기에, 써 보낸 글을 함께 나눕니다. 담임목사의 기…
담임목사 10-02 1352
지난 주간 조국에서는 추석을 맞아 전 국민의 대이동이 있었습니다. “늘 한가위만 같아라”는 말처럼 풍성한 추수의 기쁨을 온 가족이 함께 나누는 명절이었음…
담임목사 09-21 900
지난 주일에 많은 분들이 은사 세미나에 참여해 주셔서, 교회적으로 의미 있는 시간을 보냈습니다. 이미 자신의 은사를 알고 있던 분들은 다시금 확인하셨을 것…
담임목사 09-07 1155
 지난 주 수요 찬양 예배를 마치고 주차장으로 향하는데 어느 분이 그러시더군요. “목사님, 주차장 가운데 있는 나무가 죽었습니다.” 가까이 가서 보니 …
담임목사 08-31 920
올해 우리 교회는 이미 두 번의 단기선교를 다녀왔고, 또 내일 한 팀이 도미니카 공화국으로 출발합니다. 이번 단기선교는 자체적인 것이 아니라, 한인연합감리…
담임목사 07-28 921
호피족 임태일 선교사가 쓴 글 중에서 "이른 봄에 심은 Zynnia.... 씨앗을 틔우기는 어렵지 않았으나 이내 꽃을 보기가 참 힘들었네요. 같은 이름으로도 20개가 …
담임목사 07-13 1238
 오늘은 맥추감사주일입니다. 출애굽한 이스라엘의 모든 남자들은 매년 세 번 무교절, 맥추절, 수장절을 지켜야 했습니다(출23:14-16). 맥추절은 …
담임목사 07-06 970
 1  2  3  4  5  6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