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13건, 최근 0 건
   
한적한 곳으로 물러가
글쓴이 : 담임목사 날짜 : 2013-10-27 (일) 00:52 조회 : 1334
 

졸업한지도 이십년이 지났습니다만, 신학교에 입학해서 처음 경험한 것들이 무척 생소했습니다. 그중에서도 제일 낯선 것이 사전에도 없는 퇴수회(退修會)라는 것이었습니다. 굳이 풀어보면, “뒤로 물러나서 닦음”이라고 할 수 있는 삼박사일의 영성 수련회였습니다. Retreat이 그런 뜻을 담고 있지 싶습니다. 일학년부터 사학년까지 전체 약 천명의 학생들과 교수님들이 강의실로부터 벗어나 함께 어우러지며 영성을 다듬어가는 기회로 삼았던 것입니다. 딱딱한 분위기의 강의가 아니라, 교수님과 무릎을 맞대고 둘러 앉아 나누던 대화가 지금도 기억에 남아 있습니다.

오늘부터 수요일 오후까지 엠마오 캠프 11기에 디사이플 열여섯 분과 서번트(디사이플 수료자) 세 분이 참여하십니다. 제가 탬파에 내려와서 보니, 정말 귀한 영성 프로그램이 가까운 Bradenton에서 열리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소개한 이후로 이미 네 기수에 여러 분이 참여하셨습니다. 디사이플로 다녀오신 분들은 다음에 참여하는 분들을 위해서, 경험한 내용을 밝히지 않는 운영 원칙을 갖고 있습니다. 그래서인지 어떤 분들은 무슨 이상한(?) 집회에 다녀온 것은 아닌가 싶어 가기를 주저하는 분들도 있는 모양입니다.

게다가 그 흔한 셀폰도 사용할 수가 없고, 삼박 사일 동안 연락도 할 수 없는 환경에서 캠프를 진행하게 됩니다. 가두어 놓으려는 것이 아닙니다. 오직 하나님께 집중하기 위함입니다. 사실 우리는 분주함 속에 살아가면서, 정보와 관계의 홍수 속에 파묻혀 있습니다. 하지만 정작 하나님과의 관계는 소홀할 때가 많습니다. 이메일과 문자 메시지는 하나라도 놓치지 않으면서, 정작 하나님께서 주시는 은혜를 붙잡지 못하고 그저 바쁘게 살아가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도 종종 한적한 곳으로 물러가사 쉬시거나 기도하시곤 했습니다 (막 6:32; 눅 5:16; 막 1:35; 막 6:31; 눅 4:42; 막 1:45). “잠잠히 하나님만 바라라”고 했던 시편의 기자처럼, 우리도 일상의 분주함에서 조금 뒤로 물러나 하나님께 집중할 수 있는 시간과 공간을 만들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이번 엠마오 캠프에 참여하는 11기 디사이플과 섬기는 서번트를 위해서 기도해 주시기 바랍니다. 잠시 한적한 곳으로 물러가 은혜에 푹 잠길 수 있도록 말입니다.
 


 

   

총 게시물 113건, 최근 0 건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어느 분이 헌금봉투에 적힌 헌금 목록을 보시고, 질문을 하셨다는군요.헌금을 보고서 그 사람의 믿음을 알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그 사람의 믿음은 반드시 헌금…
담임목사 11-16 2146
“교회 재정관리”   최근 연합감리교회 제자국(GBOD)이 ‘목회자’들을 위한 글을 청탁하였기에, 써 보낸 글을 함께 나눕니다. 담임목사의 기…
담임목사 10-02 1493
지난 주 금요일까지 박사 과정 숙제를 끝내느라 다른 때보다도 바쁘게 시간을 보냈습니다. 연합감리교회의 목사는 교회를 섬기는 책임과 더불어 연회 차원의 일…
담임목사 08-26 1473
오늘 친교 후에 교인총회가 있습니다. 한해를 돌아보고, 더불어 2014년도 임원 및 예산을 인준하는 회의입니다. 다음 주일 오후에 있을 구역회(Charge Conferenc…
담임목사 11-03 1456
목사의 아들로 자라난 것이 넉넉한 삶은 아니었지만, 언제나 필요를 채워 주시는 하나님 때문에 한국에서는 부족함이 없었습니다. 미국에 오기 전까지는 구하는 …
최고관리자 07-18 1431
 졸업한지도 이십년이 지났습니다만, 신학교에 입학해서 처음 경험한 것들이 무척 생소했습니다. 그중에서도 제일 낯선 것이 사전에도 없는 퇴수회(退修會)…
담임목사 10-27 1335
호피족 임태일 선교사가 쓴 글 중에서 "이른 봄에 심은 Zynnia.... 씨앗을 틔우기는 어렵지 않았으나 이내 꽃을 보기가 참 힘들었네요. 같은 이름으로도 20개가 …
담임목사 07-13 1331
요즘 세상이 참 좋아졌습니다. 인터넷을 통해서 한국 드라마를 거의 실시간으로 볼 수 있으니 말입니다. 아이들이 하도 TV만 보고 있길래 책 좀 읽으라고 끊었더…
최고관리자 07-17 1329
지난 주간에는 시차적응을 하느라 조금 고생을 했습니다. 한국에서 올 때는 그리 어렵지 않았는데, 필리핀에서부터 비행 시간만 20시간 넘게 타고 와서 그런지, …
pastor 07-24 1304
지난 월말 속회 리더 교육 때에 소통(communication) 이론에 대해 짧게 설명하면서, 속회 리더들이 감당해야 할 역할에 대해서 강조를 했습니다. 화자(話者, Spe…
담임목사 09-09 1263
지난 주일에 많은 분들이 은사 세미나에 참여해 주셔서, 교회적으로 의미 있는 시간을 보냈습니다. 이미 자신의 은사를 알고 있던 분들은 다시금 확인하셨을 것…
담임목사 09-07 1244
처음 들어보는 분들이 많을 것입니다. 교회 내의 여러 사역들을 소개함과 동시에 온 교회가 각자의 사역들을 알맞게 선택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려는 것입니다…
담임목사 10-06 1238
지난 주간에 우리 교회에서 열렸던 연합감리교회 ‘평신도 선교사역자 학교’ 한국어 과정이 은혜 중에 끝났습니다. 3년 이상 후원을 받아 나가는 선교사와 달리…
담임목사 12-15 1234
요즘 지역 목사님들에게서 종종 우리 교회와 관련된 소문을 듣게 됩니다. 얼마 전에는 꽤 멀리서 목회하시는 목사님과 통화를 하는 중에 비슷한 소문을 들었습니…
담임목사 06-30 1226
지난 주일부터 우리 교회는 개역개정판 성경과 새찬송가로 바꾸어 사용하고 있습니다. 개역개정판 성경은 이미 십여 년 전에 출판되었고, 많은 교회들이 오래 전…
담임목사 08-12 1200
 1  2  3  4  5  6  7  8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