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13건, 최근 0 건
   
하나님 뜻 분별하기
글쓴이 : 담임목사 날짜 : 2013-11-03 (일) 01:04 조회 : 1455

오늘 친교 후에 교인총회가 있습니다. 한해를 돌아보고, 더불어 2014년도 임원 및 예산을 인준하는 회의입니다. 다음 주일 오후에 있을 구역회(Charge Conference)에서 통과되어야 법적인 효력을 갖게 되지만, 실질적으로는 교인총회에서 교인들의 의견이 모아지는 것입니다. 

모두 애쓰셨습니다. 또한 교회 살림을 감당하시느라 섬기신 분들께 감사를 드립니다. 그리고 교인총회를 위해 각종 보고서 및 자료를 준비하느라 시간을 내어 헌신하신 분들께도 감사를 드립니다. 받아 보기는 쉬워도 준비하기 위해 애쓰는 수고는 적지 않습니다. 때문에 서로 격려하시면 좋겠습니다.

매년 이맘때가 되면 저도 적지 않은 부담을 갖게 됩니다. 유독 이 때에 시험 드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회의로 모일 때마다 서로 다른 의견의 차이를 좁히지 못해서 다투거나 분열되는 경우도 많이 보았습니다. 그래서 그런 부작용을 줄여보자는 뜻에서 민주적(民主的)으로 하자고 합니다. 다수결원칙에 의해서 더 많은 사람들의 의견을 따르자는 것입니다. 최소한 민주적이기만 해도 좋겠습니다. 나는 반대했더라도, 전체의 뜻이 그렇게 결정되었다면 따르겠다는 것이 민주적인 것입니다.

그러나 민주적인 것으로는 충분하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교회는 신주적(神主的)이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문제는 하나님의 뜻을 어떻게 분별하는가 이겠지요. 이스라엘 백성들은 하나님의 뜻을 분별하기 위한 도구로 우림과 둠밈(레 8:8), 그리고 제비뽑기를 사용했습니다. 무슨 장난 하냐고 여기실 수도 있습니다. 우리는 제비뽑기를 재수(財數)나 확률쯤으로 여기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제비는 사람이 뽑으나 모든 일을 작정하기는 여호와께 있느니라”고 말씀했습니다 (잠16:33). 언젠가 우리도 제비뽑기로 주의 일꾼들을 세웠으면 좋겠습니다 (행1:26).

앞으로 우리 교회의 모든 회의는 각자의 의견을 묻는 것이 아니었으면 좋겠습니다.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일인가를 모여 기도하며 함께 찾아가는 회의가 되어야 할 것입니다. 과연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것일까 깊이 생각하고 가부(可否)에 손을 들어주시기 바랍니다. 또한 그것은 그 일이 이루어지도록 내가 헌신하겠다는 의미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그런 책임감을 갖고서 손을 들어 주시기 바랍니다. 이후로 우리 교회가 회의로 모일 때마다 하나님의 뜻을 잘 분별해서,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교회로 세워져가는 것을 확인하는 잔치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총 게시물 113건, 최근 0 건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스마트한 삶   스마트폰이 우리 생활에 미치는 영향은 지대합니다. 웬만한 일들은 손 안에 있는 스마트폰으로 다 해결할 수 있습니다. 어…
관리자 09-02 45
  언행일치 (言行一致)   7년 전 부임했을 때 많은 교인들이 “이 교회”라고 부르는 것이 이상했습니다. 일반적으로는 섬기는 교회를 “우…
관리자 08-26 33
  천기누설(天機漏洩)   늘 에어컨을 켜고 살아야 하는 플로리다 날씨에 제법 적응을 했습니다. 아직도 무더운 날씨지만, 가을의 기운을 살…
관리자 08-19 46
  석복(惜福)   지난 주간에 아틀란타에서 있었던 서부플로리다 교회협의회 목회자 가족수련회에 다녀왔습니다. 수련회 동안 외부 강사를 초…
관리자 08-06 44
  함께 하니 행복합니다   최근 모임이 많아서인지 제가 정신이 없었나 봅니다. 지난 주초 모임 장소는 올랜도가 맞았는데, 나중에 보니 한…
관리자 07-30 71
  Re-tire   지난 주간에 제가 타고 다니는 교회 미니밴 타이어를 새 것으로 갈아 끼웠습니다. 시간이 없어 차일피일 미루다가, 위험할 것…
관리자 07-21 54
  선교대회를 마치며   코스타리카에서 있었던 선교대회를 은혜 중에 마치고 돌아왔습니다. 평소 선교에 대한 부담을 갖고 있으나 참여를 …
관리자 07-15 69
  트리니티   최근 개강한 트리니티 성경공부에 많은 분들이 등록해서 열심히 배우고 계십니다. 다른 반까지 포함하면 약 120여 분이 매주 …
관리자 07-08 49
  에벤에셀   2018년도를 시작한 지 엊그제 같은데, 벌써 반년이나 지났습니다. 그리고 오늘부로 제가 우리 교회의 담임목사로 여덟 번째 …
관리자 07-01 51
  참된 쉼을 얻으려면   몇 개의 외부 일정을 제외하고, 교회 자체 여름 행사들은 대부분 마쳤습니다. 이에 목회실에서 사역자들이 여름휴…
관리자 06-24 56
  마음의 거리   커뮤니케이션 이론에 의하면, 대화가 오고 갈 때에 일어나는 소음(Noise)을 최소화 하는 것이 오해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이…
관리자 06-19 65
광야에 핀 꽃들아 임태일 선교사호피 광야를 걷다가 무심코 쳐다보았던 야생화에 반해 넋을 잃다 못해 마침내 그 꽃을 교회 마당에 옮겨 심고자 했던 적이 …
관리자 06-15 76
  종합 우승   쉴 틈 없이 분주한 한 달을 보냈습니다. 주중 사역은 제외하고도, 새가족 환영회, 엠마오캠프, 복 있는 사람들 공연, 새생명…
관리자 06-02 83
빈익빈 부익부(貧益貧 富益富)   집회를 준비하면서 담임목사로서 기도하는 것은 한 분이라도 더 많은 교인들이 말씀을 통해 은혜를 받는 것입니다. …
관리자 05-26 80
  아전인수 (我田引水)   지난 주간 유난히 일기예보를 자주 확인했습니다. 지붕 공사가 예정되어 있는 주간이어서 그랬습니다. 일단 지붕…
관리자 05-20 77
 1  2  3  4  5  6  7  8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