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82건, 최근 0 건
   
Radical Hospitality
글쓴이 : 담임목사 날짜 : 2013-12-15 (일) 03:26 조회 : 1102


지난 주간에 우리 교회에서 열렸던 연합감리교회 ‘평신도 선교사역자 학교’ 한국어 과정이 은혜 중에 끝났습니다. 3년 이상 후원을 받아 나가는 선교사와 달리, ‘평신도 선교사역자’라 함은 2개월에서 2년까지 자비량으로 선교지를 섬기는 Volunteer를 의미합니다. 세계선교부(GBGM)가 주관하여 영어로 진행하는 것이기 때문에, 한어 회중을 위한 필요성이 제기 되었습니다. 이에 저를 포함해서 한인연합감리교회 선교협의회 목사님들이 트레이너 교육을 받은 후에 한국어 과정을 처음으로 갖게 된 것입니다.

원래는 일주일 과정이지만, 한인교회 교인들의 형편과 강사로 섬기시는 목사님들을 생각해서, 삼박사일 동안 집중교육 프로그램으로 조정했습니다. 때문에 하루에 열 두 시간씩 강행되는 과정을 계속 따라간다는 것이 지원자나 강사진 모두 쉽지는 않았습니다. 그럼에도 시카고, 하와이, 보스턴, 샌프란시스코 등지에서 참여한 지원자들의 열정적인 모습은 매우 인상적이었습니다.

그런데 그분들께는 우리 교회가 무척 인상 깊었던 모양입니다. 제가 보기에도 각 여선교회가 역할을 분담해서 일을 착착 감당해가는 모습이 남달랐습니다. 테이블 세팅부터 음식 메뉴와 간식 등 세심한 배려와 섬김을 보면서, 마지막 감사 편지에 “Radical Hospitality”라는 표현을 쓰셨더군요. 또 어떤 분은 “Tampa Class”라는 용어를 만들어 우리 교회의 수준 높은 섬김을 칭찬해 주셨습니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감사했던 것은 그런 칭찬 때문만은 아니었습니다. 때마침 폭설로 인해 항공편을 연기해가면서까지 찾아와 강사비도 안 받고 열강을 해주시는 강사진, 자기 돈을 들여서 평신도 선교사역자가 되겠노라고 원근각처에서 달려온 지원자들, 저들을 위해 시간과 물질과 정성을 들여 섬기는 수고로움을 오히려 기뻐하는 우리 교인들, 이처럼 모두가 ‘하나님의 선교’에 쓰임을 받고 있는 것 자체가 너무나 귀했습니다.

모든 과정이 끝나고, 모두들 사뭇 진지한 모습으로 수료증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한 장로님께서는 울컥하는 감정을 주체하기 어려우셨나 봅니다. 이내 얼굴을 감싸고 우시는 모습을 보면서, 하나님은 놀랍게 일하신다는 생각을 다시금 했습니다. 자비량으로, 그것도 빡빡한 교육 과정을 수료한 후에, 이제는 평신도 선교사역자로 나간다는 사실이 그토록 감격적일 수 있다니 말입니다. 이처럼 우리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더 Radical 해지면 좋겠습니다.







   

총 게시물 82건, 최근 0 건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어느 분이 헌금봉투에 적힌 헌금 목록을 보시고, 질문을 하셨다는군요.헌금을 보고서 그 사람의 믿음을 알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그 사람의 믿음은 반드시 헌금…
담임목사 11-16 1900
지난 주 금요일까지 박사 과정 숙제를 끝내느라 다른 때보다도 바쁘게 시간을 보냈습니다. 연합감리교회의 목사는 교회를 섬기는 책임과 더불어 연회 차원의 일…
담임목사 08-26 1366
“교회 재정관리”   최근 연합감리교회 제자국(GBOD)이 ‘목회자’들을 위한 글을 청탁하였기에, 써 보낸 글을 함께 나눕니다. 담임목사의 기…
담임목사 10-02 1362
오늘 친교 후에 교인총회가 있습니다. 한해를 돌아보고, 더불어 2014년도 임원 및 예산을 인준하는 회의입니다. 다음 주일 오후에 있을 구역회(Charge Conferenc…
담임목사 11-03 1340
목사의 아들로 자라난 것이 넉넉한 삶은 아니었지만, 언제나 필요를 채워 주시는 하나님 때문에 한국에서는 부족함이 없었습니다. 미국에 오기 전까지는 구하는 …
최고관리자 07-18 1306
호피족 임태일 선교사가 쓴 글 중에서 "이른 봄에 심은 Zynnia.... 씨앗을 틔우기는 어렵지 않았으나 이내 꽃을 보기가 참 힘들었네요. 같은 이름으로도 20개가 …
담임목사 07-13 1245
 졸업한지도 이십년이 지났습니다만, 신학교에 입학해서 처음 경험한 것들이 무척 생소했습니다. 그중에서도 제일 낯선 것이 사전에도 없는 퇴수회(退修會)…
담임목사 10-27 1227
지난 주간에는 시차적응을 하느라 조금 고생을 했습니다. 한국에서 올 때는 그리 어렵지 않았는데, 필리핀에서부터 비행 시간만 20시간 넘게 타고 와서 그런지, …
pastor 07-24 1226
요즘 세상이 참 좋아졌습니다. 인터넷을 통해서 한국 드라마를 거의 실시간으로 볼 수 있으니 말입니다. 아이들이 하도 TV만 보고 있길래 책 좀 읽으라고 끊었더…
최고관리자 07-17 1170
지난 주일에 많은 분들이 은사 세미나에 참여해 주셔서, 교회적으로 의미 있는 시간을 보냈습니다. 이미 자신의 은사를 알고 있던 분들은 다시금 확인하셨을 것…
담임목사 09-07 1160
처음 들어보는 분들이 많을 것입니다. 교회 내의 여러 사역들을 소개함과 동시에 온 교회가 각자의 사역들을 알맞게 선택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려는 것입니다…
담임목사 10-06 1141
요즘 지역 목사님들에게서 종종 우리 교회와 관련된 소문을 듣게 됩니다. 얼마 전에는 꽤 멀리서 목회하시는 목사님과 통화를 하는 중에 비슷한 소문을 들었습니…
담임목사 06-30 1139
지난 월말 속회 리더 교육 때에 소통(communication) 이론에 대해 짧게 설명하면서, 속회 리더들이 감당해야 할 역할에 대해서 강조를 했습니다. 화자(話者, Spe…
담임목사 09-09 1138
지난 주일부터 우리 교회는 개역개정판 성경과 새찬송가로 바꾸어 사용하고 있습니다. 개역개정판 성경은 이미 십여 년 전에 출판되었고, 많은 교회들이 오래 전…
담임목사 08-12 1120
지난 주간에 우리 교회에서 열렸던 연합감리교회 ‘평신도 선교사역자 학교’ 한국어 과정이 은혜 중에 끝났습니다. 3년 이상 후원을 받아 나가는 선교사와 달리…
담임목사 12-15 1103
 1  2  3  4  5  6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