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10건, 최근 0 건
   
역지사지 (易地思之)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2018-01-21 (일) 03:01 조회 : 170



역지사지 (易地思之)

 

지난 주간 플로리다에서 영하의 기온을 경험했습니다. 플로리다에서 처음 겨울을 맞았을 때, 교인들이 두꺼운 외투를 꺼내 입는 모습을 보며 좀 유난스럽다고 생각했었습니다. 북쪽에서 살다 온 저로서는 춥기는커녕 오히려 선선해서 좋았습니다. 그런데 이제는 저도 매서운 추위에 두꺼운 외투를 찾아 입게 됩니다. 플로리다 사람이 다 된 모양이지요

 

최근 독감이 유행입니다. 저도 한 달 전에 독감을 심하게 앓았습니다. 목사가 주일에는 아플 수 없기에 약으로 버티다가 대부분 주일을 지낸 후에야 앓기 시작합니다. 독감을 심하게 앓고 나니, 교인들이 병으로 고생하시는 모습이 더 가슴에 와 닿습니다.

 

역지사지라는 말은 처지를 바꾸어서 생각하여 본다는 뜻입니다. 한 마디로 입장을 바꿔 생각해 보는 것입니다. 미국에 처음 유학을 와서 첫 학기는 목회를 할 기회가 없었습니다. 그런데 그 기간이 제가 예배자로 회중석에 앉아 목사를 바라보는 교인들의 시선을 경험하는 특별한 기회가 되었습니다. “교인들이 목사를 이렇게 볼 수 있겠구나하는 생각에 때로 두려운 마음이 들기도 했습니다. 그 후로 목회를 하면서 때로 오해가 생기고, 갈등이 있을 때마다 저는 교인들의 입장에서 다시 한 번 생각하는 습관이 생겼습니다

 

성경에는 유난히 고아와 과부 그리고 나그네에 대한 하나님의 관심과 배려가 많이 등장합니다. 우리가 나그네 되었을 때에 하나님께서 돌보셨기 때문입니다. “너희는 나그네를 사랑하라 전에 너희도 애굽 땅에서 나그네 되었음이니라”(신명기 10:19) 최근에 한국에서 유학을 오신 분들이 있습니다. 모두 그랬던 것처럼, 라면 박스를 식탁 삼아 제대로 된 가재도구도 없이 이민의 삶을 체험하고 있을 것입니다. 감사하게도 많은 분들이 돕는 모습을 보면서 담임목사로서 마음이 흐뭇합니다. 상대방에 대한 관심과 사랑이 있을 때 시작될 수 있는 일입니다.

 

예수님께서도 말씀하셨습니다. “내가 주릴 때에 너희가 먹을 것을 주었고 목마를 때에 마시게 하였고 나그네 되었을 때에 영접하였고 헐벗었을 때에 옷을 입혔고 병들었을 때에 돌보았고 옥에 갇혔을 때에 와서 보았느니라” (마태복음 25:35-36) 올해는 우리 모두가 각자 자신의 입장만 고집하는 것이 아니라, 역지사지의 마음으로 더욱 서로 사랑하며 살아갈 수 있기를 소망해 봅니다.


담임목사 


   

총 게시물 110건, 최근 0 건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석복(惜福)   지난 주간에 아틀란타에서 있었던 서부플로리다 교회협의회 목회자 가족수련회에 다녀왔습니다. 수련회 동안 외부 강사를 초…
관리자 08-06 23
  함께 하니 행복합니다   최근 모임이 많아서인지 제가 정신이 없었나 봅니다. 지난 주초 모임 장소는 올랜도가 맞았는데, 나중에 보니 한…
관리자 07-30 46
  Re-tire   지난 주간에 제가 타고 다니는 교회 미니밴 타이어를 새 것으로 갈아 끼웠습니다. 시간이 없어 차일피일 미루다가, 위험할 것…
관리자 07-21 35
  선교대회를 마치며   코스타리카에서 있었던 선교대회를 은혜 중에 마치고 돌아왔습니다. 평소 선교에 대한 부담을 갖고 있으나 참여를 …
관리자 07-15 51
  트리니티   최근 개강한 트리니티 성경공부에 많은 분들이 등록해서 열심히 배우고 계십니다. 다른 반까지 포함하면 약 120여 분이 매주 …
관리자 07-08 35
  에벤에셀   2018년도를 시작한 지 엊그제 같은데, 벌써 반년이나 지났습니다. 그리고 오늘부로 제가 우리 교회의 담임목사로 여덟 번째 …
관리자 07-01 40
  참된 쉼을 얻으려면   몇 개의 외부 일정을 제외하고, 교회 자체 여름 행사들은 대부분 마쳤습니다. 이에 목회실에서 사역자들이 여름휴…
관리자 06-24 46
  마음의 거리   커뮤니케이션 이론에 의하면, 대화가 오고 갈 때에 일어나는 소음(Noise)을 최소화 하는 것이 오해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이…
관리자 06-19 53
광야에 핀 꽃들아 임태일 선교사호피 광야를 걷다가 무심코 쳐다보았던 야생화에 반해 넋을 잃다 못해 마침내 그 꽃을 교회 마당에 옮겨 심고자 했던 적이 …
관리자 06-15 62
  종합 우승   쉴 틈 없이 분주한 한 달을 보냈습니다. 주중 사역은 제외하고도, 새가족 환영회, 엠마오캠프, 복 있는 사람들 공연, 새생명…
관리자 06-02 71
빈익빈 부익부(貧益貧 富益富)   집회를 준비하면서 담임목사로서 기도하는 것은 한 분이라도 더 많은 교인들이 말씀을 통해 은혜를 받는 것입니다. …
관리자 05-26 69
  아전인수 (我田引水)   지난 주간 유난히 일기예보를 자주 확인했습니다. 지붕 공사가 예정되어 있는 주간이어서 그랬습니다. 일단 지붕…
관리자 05-20 65
  부전자전(父傳子傳)   한국에서 5월 8일은 어버이 날입니다. 지난 주간 엠마오캠프에 다녀오느라 부모님께 전화 드리는 것도 깜빡할 정도…
관리자 05-13 72
영적 회춘 (回春)   어릴 때는 빨리 어른이 되고 싶었습니다. 애들은 뭐 그리 하지 말라는 것이 많은지 말입니다. 약장수도 “애들은 가라” 하는데…
관리자 05-05 77
자라게 하실 때에는    지난주에  “수요아기예배” 수료식이 있었습니다. 2016년 9월에 시작된 수요아기예배는 주일 예배에 …
관리자 04-29 97
 1  2  3  4  5  6  7  8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