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86건, 최근 0 건
   
자리와 태도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2018-01-27 (토) 22:46 조회 : 30



자리와 태도

 사람마다 각자가 선호하는 자리가 있습니다. 약한 청력 때문에 소리가 가장 잘 들리는 곳을 찾아 앉기도 하고, 맡은 역할 때문에 뒷자리에 앉기도 합니다. 그래도 자기가 늘 앉던 익숙한 자리가 가장 편합니다. 누군가내 자리에 앉아 있으면 불쾌하게 생각하는 분들도 있더군요. 아직까지는 자리가 모자랄 정도는 아니지만, 늦은 분들 중에 자리를 찾지 못해 당황하는 모습을 종종 봅니다. 가능하면 나중에 오는 분들을 배려해서 앞자리부터 채워 앉아 주시면 좋겠습니다. 그런데 어디에 앉는지와 그 태도에 자신의 신앙이 반영되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교회 안에 의자(Chair)가 들어온 것은 후대의 일입니다. 귀족과 권력을 가진 자들이 예배당 안에 의자를 놓고 앉았기 때문입니다. 원래 성전에는 의자가 없었습니다. 예배 중에 하나님 앞에서 앉는다는 것은 상상도 못할 일이었습니다. 지금도 동방정교회(Greek Orthodox Church) 예배당 안에는 의자가 없습니다. 옛날부터 의자에 앉는다는 것은 권위를 상징합니다. 그래서 의장을 가리킬 때 Chairman이라 부르는 것입니다. 교회 안에 장의자(Pew)가 들어오게 된 것은 하나님 앞에서 귀족이나 백성이나 모두가 평등하다는 의미에서였습니다. 우리 예배당 제단 위에는 의자가 없습니다. 설교자나 담당자가 각자 순서에 따라 올라가서 맡은 역할을 할뿐이지 모두가 예배자라는 이해 때문입니다.


공연장에 가면 관람하기 더 좋은 자리는 비쌉니다. 관람하는 것에도 예의가 있습니다. 비싼 공연일수록 예절은 더 엄격합니다. 공연이 시작되기 전에 모두 입장을 하고, 혹시라도 늦게 되면 연주 중에는 들어갈 수 없습니다. 더군다나 연주 중에 껌을 씹는 경우는 없습니다. 하물며 하나님께 드리는 예배 중에는 말할 필요도 없겠지요.


일반적으로 보면, 은혜를 사모하는 분들은 점점 앞자리로 나와 앉습니다. 반대로 시험에 들면 점점 뒤로 자리를 옮기다가 결국 교회 문 밖까지 나가기도 합니다. 바라기는 모든 분들이 은혜를 사모해서 점점 앞자리부터 채워 앉으면 좋겠습니다. 예수님께서 말씀하시기를, 청함을 받았을 때에 높은 자리에 앉지 말고 차라리 끝자리에 앉으라고 하셨지요 ( 14:7-11). 더군다나 예수님은 하늘 보좌를 버리시고 친히 이 땅위에 내려 오셨습니다. 우리 모두가내 자리에 고정되지 말고, 형제자매를 위해 즐거이불편할 수 있는 배려가 넘치기를 소망해봅니다.

담임목사

 


   

총 게시물 86건, 최근 0 건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선으로 악을 이기라 지난 주중에 플로리다 Parkland의 한 고등학교에서 일어난 총기 난사로 인해 17명의 학생들과 교사들이 희생을 당했습니다. 하나님의 …
관리자 02-17 12
죽마고우(竹馬故友) 지난 주간에 아버지의 신학교 동기 목사님 내외분이 다녀가셨습니다. 친구 목사님은 47년 전에 미국에 오셔서 이민 목회를 오래 하셨고,…
관리자 02-03 36
자리와 태도  사람마다 각자가 선호하는 자리가 있습니다. 약한 청력 때문에 소리가 가장 잘 들리는 곳을 찾아 앉기도 하고, 맡은 역할 때문에 뒷자리…
관리자 01-27 31
역지사지 (易地思之)   지난 주간 플로리다에서 영하의 기온을 경험했습니다. 플로리다에서 처음 겨울을 맞았을 때, 교인들이 두꺼운 외투를 꺼내 …
관리자 01-21 46
기준점 (基準點) 지난 주중에 토목공사를 위한 측량이 시작되었습니다. 토목공사 설계도에 기록된 대로 실제 토지에 표시하는 것입니다. 공사 현장에 있는 …
관리자 01-14 49
작심삼일 (作心三日)   2018년도 새해에도 하나님의 변함없는 은총이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가정과 하시는 모든 일들 위에 충만하시기를 기도합니다…
관리자 01-07 49
아래의 글에 모두 동의하는 것은 아니다. 그럼에도 교회가 성장하면서 당면한 여러 실제적인 문제들을 잘 설명해 주고 있기에, 교인들과 함께 나누고 싶어서 글…
담임목사 12-02 940
Here are seven tensions you can expect in fast growth:Miscommunication. There is too much activity to keep everyone informed about everything. That bo…
담임목사 12-02 833
어느 분이 헌금봉투에 적힌 헌금 목록을 보시고, 질문을 하셨다는군요.헌금을 보고서 그 사람의 믿음을 알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그 사람의 믿음은 반드시 헌금…
담임목사 11-16 1924
지난 주간에 우리 교회에서 열렸던 연합감리교회 ‘평신도 선교사역자 학교’ 한국어 과정이 은혜 중에 끝났습니다. 3년 이상 후원을 받아 나가는 선교사와 달리…
담임목사 12-15 1119
지난 화요일, 연합감리교회 세계선교부(General Board of Global Ministry)가 주관하는 #GivingTuesday 온라인 캠페인이 처음 있었습니다. GBGM이 지원하는 선교…
담임목사 12-08 859
오늘 친교 후에 교인총회가 있습니다. 한해를 돌아보고, 더불어 2014년도 임원 및 예산을 인준하는 회의입니다. 다음 주일 오후에 있을 구역회(Charge Conferenc…
담임목사 11-03 1350
 졸업한지도 이십년이 지났습니다만, 신학교에 입학해서 처음 경험한 것들이 무척 생소했습니다. 그중에서도 제일 낯선 것이 사전에도 없는 퇴수회(退修會)…
담임목사 10-27 1237
처음 들어보는 분들이 많을 것입니다. 교회 내의 여러 사역들을 소개함과 동시에 온 교회가 각자의 사역들을 알맞게 선택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려는 것입니다…
담임목사 10-06 1152
“교회 재정관리”   최근 연합감리교회 제자국(GBOD)이 ‘목회자’들을 위한 글을 청탁하였기에, 써 보낸 글을 함께 나눕니다. 담임목사의 기…
담임목사 10-02 1382
 1  2  3  4  5  6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