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10건, 최근 0 건
   
자리와 태도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2018-01-27 (토) 22:46 조회 : 139



자리와 태도

 사람마다 각자가 선호하는 자리가 있습니다. 약한 청력 때문에 소리가 가장 잘 들리는 곳을 찾아 앉기도 하고, 맡은 역할 때문에 뒷자리에 앉기도 합니다. 그래도 자기가 늘 앉던 익숙한 자리가 가장 편합니다. 누군가내 자리에 앉아 있으면 불쾌하게 생각하는 분들도 있더군요. 아직까지는 자리가 모자랄 정도는 아니지만, 늦은 분들 중에 자리를 찾지 못해 당황하는 모습을 종종 봅니다. 가능하면 나중에 오는 분들을 배려해서 앞자리부터 채워 앉아 주시면 좋겠습니다. 그런데 어디에 앉는지와 그 태도에 자신의 신앙이 반영되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교회 안에 의자(Chair)가 들어온 것은 후대의 일입니다. 귀족과 권력을 가진 자들이 예배당 안에 의자를 놓고 앉았기 때문입니다. 원래 성전에는 의자가 없었습니다. 예배 중에 하나님 앞에서 앉는다는 것은 상상도 못할 일이었습니다. 지금도 동방정교회(Greek Orthodox Church) 예배당 안에는 의자가 없습니다. 옛날부터 의자에 앉는다는 것은 권위를 상징합니다. 그래서 의장을 가리킬 때 Chairman이라 부르는 것입니다. 교회 안에 장의자(Pew)가 들어오게 된 것은 하나님 앞에서 귀족이나 백성이나 모두가 평등하다는 의미에서였습니다. 우리 예배당 제단 위에는 의자가 없습니다. 설교자나 담당자가 각자 순서에 따라 올라가서 맡은 역할을 할뿐이지 모두가 예배자라는 이해 때문입니다.


공연장에 가면 관람하기 더 좋은 자리는 비쌉니다. 관람하는 것에도 예의가 있습니다. 비싼 공연일수록 예절은 더 엄격합니다. 공연이 시작되기 전에 모두 입장을 하고, 혹시라도 늦게 되면 연주 중에는 들어갈 수 없습니다. 더군다나 연주 중에 껌을 씹는 경우는 없습니다. 하물며 하나님께 드리는 예배 중에는 말할 필요도 없겠지요.


일반적으로 보면, 은혜를 사모하는 분들은 점점 앞자리로 나와 앉습니다. 반대로 시험에 들면 점점 뒤로 자리를 옮기다가 결국 교회 문 밖까지 나가기도 합니다. 바라기는 모든 분들이 은혜를 사모해서 점점 앞자리부터 채워 앉으면 좋겠습니다. 예수님께서 말씀하시기를, 청함을 받았을 때에 높은 자리에 앉지 말고 차라리 끝자리에 앉으라고 하셨지요 ( 14:7-11). 더군다나 예수님은 하늘 보좌를 버리시고 친히 이 땅위에 내려 오셨습니다. 우리 모두가내 자리에 고정되지 말고, 형제자매를 위해 즐거이불편할 수 있는 배려가 넘치기를 소망해봅니다.

담임목사

 


   

총 게시물 110건, 최근 0 건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석복(惜福)   지난 주간에 아틀란타에서 있었던 서부플로리다 교회협의회 목회자 가족수련회에 다녀왔습니다. 수련회 동안 외부 강사를 초…
관리자 08-06 23
  함께 하니 행복합니다   최근 모임이 많아서인지 제가 정신이 없었나 봅니다. 지난 주초 모임 장소는 올랜도가 맞았는데, 나중에 보니 한…
관리자 07-30 46
  Re-tire   지난 주간에 제가 타고 다니는 교회 미니밴 타이어를 새 것으로 갈아 끼웠습니다. 시간이 없어 차일피일 미루다가, 위험할 것…
관리자 07-21 35
  선교대회를 마치며   코스타리카에서 있었던 선교대회를 은혜 중에 마치고 돌아왔습니다. 평소 선교에 대한 부담을 갖고 있으나 참여를 …
관리자 07-15 51
  트리니티   최근 개강한 트리니티 성경공부에 많은 분들이 등록해서 열심히 배우고 계십니다. 다른 반까지 포함하면 약 120여 분이 매주 …
관리자 07-08 35
  에벤에셀   2018년도를 시작한 지 엊그제 같은데, 벌써 반년이나 지났습니다. 그리고 오늘부로 제가 우리 교회의 담임목사로 여덟 번째 …
관리자 07-01 40
  참된 쉼을 얻으려면   몇 개의 외부 일정을 제외하고, 교회 자체 여름 행사들은 대부분 마쳤습니다. 이에 목회실에서 사역자들이 여름휴…
관리자 06-24 46
  마음의 거리   커뮤니케이션 이론에 의하면, 대화가 오고 갈 때에 일어나는 소음(Noise)을 최소화 하는 것이 오해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이…
관리자 06-19 53
광야에 핀 꽃들아 임태일 선교사호피 광야를 걷다가 무심코 쳐다보았던 야생화에 반해 넋을 잃다 못해 마침내 그 꽃을 교회 마당에 옮겨 심고자 했던 적이 …
관리자 06-15 62
  종합 우승   쉴 틈 없이 분주한 한 달을 보냈습니다. 주중 사역은 제외하고도, 새가족 환영회, 엠마오캠프, 복 있는 사람들 공연, 새생명…
관리자 06-02 71
빈익빈 부익부(貧益貧 富益富)   집회를 준비하면서 담임목사로서 기도하는 것은 한 분이라도 더 많은 교인들이 말씀을 통해 은혜를 받는 것입니다. …
관리자 05-26 69
  아전인수 (我田引水)   지난 주간 유난히 일기예보를 자주 확인했습니다. 지붕 공사가 예정되어 있는 주간이어서 그랬습니다. 일단 지붕…
관리자 05-20 65
  부전자전(父傳子傳)   한국에서 5월 8일은 어버이 날입니다. 지난 주간 엠마오캠프에 다녀오느라 부모님께 전화 드리는 것도 깜빡할 정도…
관리자 05-13 72
영적 회춘 (回春)   어릴 때는 빨리 어른이 되고 싶었습니다. 애들은 뭐 그리 하지 말라는 것이 많은지 말입니다. 약장수도 “애들은 가라” 하는데…
관리자 05-05 77
자라게 하실 때에는    지난주에  “수요아기예배” 수료식이 있었습니다. 2016년 9월에 시작된 수요아기예배는 주일 예배에 …
관리자 04-29 97
 1  2  3  4  5  6  7  8  맨끝